‘레드북’ 아이비 “여성 인권·차별에 관심 가지게 됐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아이비,레드북

뮤지컬 ‘레드북’에 출연하는 배우 아이비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뮤지컬 ‘레드북’을 통해 자연스럽게 여성의 인권과 차별 대우 등에 대해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8일 오후 3시 30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M시어터에서 열린 ‘레드북'(연출 오경택)의 프레스콜에서다.

‘레드북’은 영국에서 가장 보수적인 시대로 불리는 19세기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슬플 때마다 야한 상상을 한다’는 엉뚱하지만 당당한 안나와 고지식한 변호사 청년 브라운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특히 ‘레드북’이라는 잡지를 출간한 뒤 일어나는 사회 파장과 그로 인해 수면 위로 떠오른 시대의 통념, 편견에 맞서는 내용이 중심이다.

극중 안나 역을 맡은 아이비는 “처음 이 작품을 접했을 땐 부끄럽게도 여성의 인권, 차별 대우 등에 대해 깊게 생각해본 적 없다”며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면서 관심을 갖고, 여러 글도 읽어봤다. 이 작품으로 몰랐던 부분을 알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레드북’이 여성의 차별에 대한 이야기만 다루는 건 아니다. 성별을 떠나, 편견과 차별에 대한 우리 모두의 이야기”라며 “관객들이 이 작품을 보고 용기와 꿈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소개했다.

유리아, 박은석, 지현준, 아이비, 이상이, 홍우진 등이 출연하며 오는 3월 30일까지 세종M시어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