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 산이 “첫 영화, 제 자신에게 뿌듯하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가수 산이가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라라'(감독 한상희,제작 ㈜도너츠컬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가수 산이가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라라'(감독 한상희,제작 ㈜도너츠컬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영화 ‘라라’를 통해 스크린 데뷔를 한 산이가 뿌듯함을 드러냈다.

산이는 8일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라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를 보면서 저를 위해 음악과 편집 등 다양한 부분에 신경을 써줬다는 게 느껴졌다”며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산이는 “뭔가를 위해 최선을 다했을 때 결과가 좋을 때도 있고 나쁠 때도 있는데 뿌듯할 때가 있지 않냐”며 “그런 부분에서 후회 없고 제 자신에게 뿌듯한 것 같다”고 데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영화를 보고나서 ‘산이야 잘했어’ ‘열심히 했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이 뿌듯함과 연기는 다른 것이기 때문에 어떠한 평가든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라라’는 작곡가 지필(산이)이 헤어진 여자친구 윤희(정채연)의 사망 소식을 듣고, 그녀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다룬 판타지 멜로물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