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 최종훈, 방송 최초로 집 공개…개인 화실까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현실남녀' / 사진=MBN

‘현실남녀’ / 사진=MBN

FT아일랜드 최종훈의 집이 방송 최초로 공개 된다. 오늘(8일) 방송되는 MBN ‘현실남녀’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살림’을 주제로 최종훈과 소녀시대 써니의 집이 각각 공개된다.

최종훈은 예술적 감각 넘치는 인테리어와 자기애가 가득한 러브하우스로 ‘현실남녀’ 출연진들을 초대했다. 자신의 사진이 가득한 복도부터 이전부터 취미생활로 공개한 베어브릭이 가득한 거실, 각종 악기가 놓여있는 침실까지 공개했다.

한은정은 “직업 특성상 평범한 집일 것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와보니 거의 예술인의 집이었다”며 놀라움을 나타냈다. 여기에 최종훈이 그림 연습을 하는 개인 화실까지 공개되었고 그가 그린 작품들을 보며 출연진들은 “예술적 감각이 뛰어나다”며 다시 한번 엄지를 치켜 세웠다.

방송을 통해 최종훈의 집이 전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의미가 남다르다. 그는 “첫 촬영이어서 많이 낯설지만 제가 사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여드리고 싶었다. 방송 속 모습이 아닌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방송에서는 최종훈의 숨겨둔 요리실력도 공개된다. 지난 4회에서 최종훈과 가상 데이트로 달콤한 하루를 보낸 배우 공현주는 “요리까지 잘하면 나는 어떡하냐”며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현실남녀’ 5회는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