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재워줘’, 정규 확정…2월 27일 첫 방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하룻밤만 재워줘' 로고

‘하룻밤만 재워줘’ 로고

추석특집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떤 KBS2 ‘하룻밤만 재워줘’가 정규 편성됐다.

‘하룻밤만 재워줘’는 1%의 사전 섭외 없이 무작위로 선택받은 현지인의 집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일상까지 공유하며 또 다른 가족을 만드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0월 추석 연휴에 선보였던 파일럿 예능으로 10.1%(닐슨코리아, 전국기준)라는 파일럿 프로그램으로는 경이적인 시청률을 달성하며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 이상민과 김종민은 무턱대고 이탈리아로 날아가 현지인의 집에서 하룻밤을 얻어 자야 하는 랜덤 숙박 미션을 수행하며 예측불가한 웃음과 뜨거운 감동을 선사했다. 특히 이탈리아 편에서 만난 마르따 가족의 속 깊은 이야기는 사전 섭외로는 결코 이끌어낼 수 없는 각본 없는 한편의 드라마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이상민과 김종민에 이어 정규 편성된 ‘하룻밤만 재워줘’에는 마르따 가족과 두 멤버의 ‘그 후 이야기’가 공개된다. 또 새롭게 시작하는 방송에는 어떤 멤버가 출연할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하룻밤만 재워줘’는 어디를 가서 무엇을 보느냐 보다, 누구를 만나고 어떤 추억을 공유했느냐에 여행의 초점을 맞췄다”고 밝히며 “관광지의 화려한 풍광보다 그 안에 사는 현지인들의 진짜 생활을 겪어보고 싶어하는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제대로 충족시켜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하룻밤만 재워줘’는 27일 오후 11시 10분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