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아이콘 “비아이, 깐깐한 편…안되면 나오라고 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아이콘의 정찬우/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아이콘의 정찬우/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캡처

아이콘이 리더 비아이의 깐깐한 성격에 대해 밝히며 “녹음이 안되면 나오라고 한다”라고 폭로했다.

아이콘은 8일 SBS 파워 FM ‘두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새 앨범의 타이틀곡 ‘사랑을 했다’를 녹음하던 중 비아이와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막내 정찬우는 “원래 비아이는 깐깐한 편이다. 타이틀곡 녹음하다가 제게 ‘너는 내일 다시 해라’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모자란다고 생각했다. 리더를 믿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구준회 역시 “비아이는 녹음이 잘 안되면 ‘나와’라고 한 마디를 한다”라고 비아이의 깐깐한 성격에 대해 설명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