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X허율, 이재윤 집으로…3인 동거 시작?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더' 스틸 / 사진제공=tvN

‘마더’ 스틸 / 사진제공=tvN

tvN ‘마더’ 이보영-허율 모녀가 이재윤의 집에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한 가족 같은 3인의 동거가 눈길을 끈다.

지난 방송에서는 진홍(이재윤)이 아픈 혜나(허율)를 치료해주며 윤복이라 소개했던 혜나의 본명이 탄로나면서 보는 이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었다. 또한 7일 방송된 5화 엔딩에서는 수진(이보영)이 상처 난 손으로 진홍을 찾아가 “선생님 집에서 재워줄 수 있어요?”라고 말해 앞으로 이들의 관계에 궁금증이 폭발한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이보영과 허율이 이재윤의 집에 머물고 있어 이목을 끈다. 허율과 이재윤은 마주보고 앉아 다정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특히 따사로운 햇볕을 받고 있는 허율이 봄처럼 화사하게 빛나는 미소를 짓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그런가 하면 이보영은 안정적인 허율과 달리 불안한 눈빛으로 초조하게 앉아 있어 눈길을 끈다. 극중 이발소 할머니 남기애(홍희 역)가 생모임을 알게 된 이보영이 기거하던 옥탑방을 떠난 상황. 이에 이보영-허율 모녀가 조력자 이재윤과 함께 행복한 날을 맞이 하게 될지 혹은 또 다른 사건이 휘몰아칠지 긴장감이 한층 높아진다.

‘마더’ 제작진은 “수진이 홍희가 생모였음을 알게 되면서 시련에 부딪혔다. 수진-혜나 모녀가 주변의 조력자들의 도움으로 앞으로 한 발짝씩 나아갈 예정이다. 점점 단단해질 모녀에 응원 부탁한다”고 말했다.

‘마더’는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모녀 로맨스.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