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쇼’ 현영 “재테크 책, 인세만 1억 받아…일부는 기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 프리뷰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 프리뷰

방송인 현영이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이하 카트쇼)에 출연해 “집필한 재테크 관련 책의 인세만 1억이 넘는다”라고 밝혔다.

현영은 8일 방송되는 ‘카트쇼’에 방송인 김생민과 함께 출연했다. 이들은 재테크 노하우와 효율적인 쇼핑 팁을 공개했다.

둘째 출산 후 처음으로 예능에 출연한 현영은 변함없는 입담을 자랑했다. “제가 쓴 재테크 관련 책은 인세만 1억 원이 넘어갔었다”라고 밝힌 그는 “그 당시 베스트셀러로 꽤 오래갔다. 인세의 일부는 기부했다. 저는 사실 모든 걸 다 이뤘다”라고 말하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현영은 “남편의 재산은 전혀 알지 못 한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그는 “제 수입을 알리는 것도 좀 그렇고, 신랑 역시 자신의 수입을 공개하기 꺼려 하더라. 그래서 남편의 수입이 얼마인지 잘 모른다. 남편에게 생활비는 받되, 믿음 하에 각자의 수입은 비공개로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보통 수입이 많은 쪽이 공유를 꺼린다”, “남편 분이 수입이 더 많은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현영은 “결혼 7년 차 부부로서 남편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 경제적인 문제 역시 믿기 때문에 남편과 따로 경제권 관리를 하는 것”이라고 말하며 남편과의 돈독한 사이를 과시했다.

이외에도 현영은 출산 후 두 달 만에 10kg를 감량한 다이어트 비법을 공유했다. 현영이 출연한 ‘카트쇼’는 8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