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DAY ‘흑기사’, 김래원♥신세경 행복할 수 있을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래원, 신세경 / 사진제공=n.CH 엔터테인먼트

김래원, 신세경 / 사진제공=n.CH 엔터테인먼트

‘흑기사’ 김래원과 신세경의 사랑은 행복한 결말을 맞을 수 있을까.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BLACK KNIGHT, 극본 김인영, 연출 한상우)’ 제작진은 최종회 방송을 앞둔 8일, 문수호(전생 이름 명소, 김래원)와 정해라(전생 이름 분이, 신세경)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앞서 수호는 분이의 은반지로 만든 샤론(최서린, 서지혜)의 칼에 찔렸다. 이후 샤론과 베키(장백희, 장미희)처럼 초인적인 능력을 갖게 됐다. 수호 역시 불로불사의 운명을 지니게 된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샤론은 해라를 해치려다가 수호에게 저지당하고 갑자기 백발의 노인이 되어 도망쳤다. 샤론과 몸싸움 중 쓰러진 베키는 수호와 해라의 품에서 숨을 거뒀다.

자신들을 괴롭히던 샤론과 든든한 조력자였던 베키가 사라졌다. 이에 8일 고개된 스틸 속 수호와 해라는 신혼집이 된 게스트하우스에서 서로를 애틋한 눈빛을 바라보고 있다.

부부가 되어 행복할 일만 남았을 거라 여겼던 수호와 해라 앞에 큰 시련이 닥쳤다. 과연 수호가 샤론의 말처럼 불로불사의 삶을 살게 될지, 해라는 수호와의 사랑을 끝까지 지킬 수 있을지, 한 순간에 나이를 먹고 백발 노인이 된 샤론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반전을 거듭한 전개가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게 하고 있다.

제작진은 “이제 종영까지 한 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마지막까지 몸을 사리지 않는 열정을 쏟아낸 배우들과 큰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분들께 감사 드린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사랑을 보여준 수호 해라 커플이 마지막 시련을 이겨내고 해피엔딩을 맞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끝까지 흥미진진한 전개가 이어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부탁했다.

사랑하는 여자를 위해 위험한 운명을 받아들이는 순정파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멜로 ‘흑기사’는 오늘(8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20회로 종영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