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로이 킴 “‘비긴어게인2’ 촬영, 버스킹 보통 일 아니더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로이 킴/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로이 킴/네이버 브이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

가수 로이 킴이 JTBC ‘비긴 어게인2’의 촬영에 대해 “버스킹이 보통 일이 아니라고 느꼈다”라고 후기를 남겼다.

로이 킴은 8일 오후 네이버 브이(V)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그는 ‘비긴 어게인2’ 촬영 후기를 묻는 팬들에게 “버스킹이 보통 일이 아니라고 느꼈다”라고 답했다.

이어 “저는 자주 공연을 하는 편이고 공연을 좋아한다. 그래서 버스킹이 쉽지 않을까 생각했다. 원래 하던 대로 기타 하나 들고 거리에 나가서 노래하면 되는 줄 알았다. 그런데 보통이 아니더라. 함께 출연한 김윤아와 이선규 모두 함께 고생했다”라며 힘들었던 촬영에 대해 말했다.

로이 킴이 출연한 ‘비긴 어게인2’는  2018년 초 방영 예정이다. 로이 킴을 비롯해 가수 박정현, 자우림의 김윤아·이선규, 헨리, 이수현, 하림, 윤건 등이 출연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