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레드벨벳 조이, “무대 위 표정관리? 온몸의 힘을 눈에 쏟는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레드벨벳 조이/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 조이/제공=SM엔터테인먼트

레드벨벳의 조이가 무대 위에서 표정관리하는 비법으로 “온 몸의 힘을 눈에 쏟는다”라고 밝혔다.

레드벨벳은 8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 출연했다. 최근 셀럽 파이브로서 아이돌 활동을 시작한 김신영은 이들에게 “레드벨벳은 여러 번 녹화를 해도 지친 기색 없이 표정이 한결같더라. 무대 위에서 표정관리를 어떻게 하는 것이냐”라며 조언을 구했다.

조이는 “솔직히 계속 표정 관리하는 것은 힘들다. 그래도 자기 파트만은 제대로 해야 된다는 책임감이 있다”라며 “눈에 모든 기운을 담는다. 카메라를 뚫어버릴 만큼 눈에 에너지를 쏟는다. 눈에 힘을 쏟으면 몸이 따라간다”라고 비결을 말했다.

이어 그는 “셀럽 파이브 멤버분들의 표정이 저희보다 더 다채롭고 살아 있다”라고 김신영을 칭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