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비’ 이재훈vs박준형, ‘1:1 데스매치’ 앞두고 팽팽한 기 싸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재훈(왼쪽) 박진홍 / 사진제공=JTBC2

이재훈(왼쪽) 박진홍 / 사진제공=JTBC2

JTBC ‘워너비(WANNA B)’에서 쿨 이재훈과 지오디 박준형이 기 싸움을 펼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MCN 서바이벌 ‘워너비’에서는 ‘1:1 데스매치’ 미션의 심사와 함께 탈락자가 공개된다.

‘1:1 데스 매치’ 미션은 시청자 투표 50%와 심사위원 점수 30%, 국장 점수 20%를 합산한 점수로 승패를 결정한다. 승자는 다음 스테이지로 진출하지만 패자는 그 즉시 탈락하기 때문에 어느 때보다 더욱 긴장된 분위기 속에서 심사가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이날 조이국의 국장 이재훈은 “조이국이 시작은 미약했지만 점점 발전하고 있다”며 나날이 성장하고 있는 조이국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어 “다들 긴장하셔야 될 같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라이프국의 국장 박준형은 “미안하지만 이번 라이프국의 콘텐트들 완전 세다”며 이재훈의 말을 받아쳐 오프닝부터 팽팽한 국장들의 기 싸움을 보여주었다.

‘워너비’ 1:1 데스매치의 결과는 9일 오전 0시 30분 JTBC에서, 오후 7시 JTBC2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