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TV’ 신동, 이집트에서 발견한 도플갱어 ‘깜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슈퍼TV' / 사진=XtvN

‘슈퍼TV’ / 사진=XtvN

tvN과 XtvN을 통해 동시에 방영되는 ‘슈퍼TV’에서 신동 자신과 닮은 이집트 사람을 발견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슈퍼TV’ 3회에서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글로벌 퀴즈쇼에 도전한다. 중국-태국-프랑스-멕시코-인도-이집트에 이르는 총 6개국, 6개 영역의 퀴즈가 각 나라의 언어로 제시되어 퀴즈 실력뿐 아니라 외국어 능력에 눈치 코치까지 장착되어야 가능한 특급 프로젝트.

그러한 가운데 외국인 게스트 이집트 새미가 신동을 보자마자 “우리나라 유명 가수인줄 알았다”며 반가움을 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집트의 유명가수와 똑 닮은 생김새에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새미는 아랍어로 자기소개를 하면서도 유독 친근한 얼굴인 신동만을 바라봐 웃음을 터트리게 했다.

이에 신동은 녹화 중 직접 이집트 가수에 대해 검색에 들어갔고, 검색창에 드러난 그의 모습에 말을 잇지 못했다. “내가 봐도 닮았네”라며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는 후문이다.

‘슈퍼TV’는 믿고 보는 대표 예능돌 슈퍼주니어가 세상의 모든 예능 포맷을 ‘슈주만의 예능 공식’을 통해 재탄생시키는 신개념 버라이어티쇼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