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아이반, 생애 첫 V라이브 진행…’소통왕’ 등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이반 / 사진=V라이브 캡처

아이반 / 사진=V라이브 캡처

싱어송라이터 아이반(AIVAN)이 생애 첫 V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아이반은 지난 7일 네이버 V라이브 ‘아이반, 아이봤니’를 통해 팬들에게 근황을 전했다.

아이반은 팬들의 닉네임들을 하나씩 불러주며 ‘힘든 일이 있었다’는 댓글에 힘내라는 위로와 응원을 보냈다. 이어 졸업이라는 팬에게 즉석으로 졸업 축하 노래를 불러 훈훈한 모습을 자랑했다.

아이반은 캐나다 몬트리올 출신이라고 말하며 한국어와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했다. 전 세계 팬들과 자유롭게 일상이나 음악을 공유하며 ‘소통왕’의 면모를 보였다.

음악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주변에 음악하던 친구들도 많고, 집에 기타도 있어서 정말 자연스럽게 음악을 시작했던 것 같다”며 문문의 ‘비행운’, 숀 멘더스(Shawn Mendes)의 ‘There’s Nothing Holdin’ Me Back’와 자신의 노래 ‘Take me back’를 짧게 선보였다. 또한 노래를 접한 팬들의 버스킹 요청에 “날이 풀리면 꼭 버스킹을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방송이 끝날 무렵에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뮤지션리그를 비롯해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등 SNS 채널을 홍보하며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독려했다. 아이반은 “처음하는 거라 긴장 할 줄 알았는데 매우 재밌다”며 “앞으로 기습적으로 V라이브를 자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싱어송라이터 아이반은 홍대 클럽 에반스에서 여러 차례 공연을 하며 한국에서 정식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