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박나래, 강원도 여행기…뜻밖의 로맨스 ‘기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나 혼자 산다' 프리뷰

MBC ‘나 혼자 산다’ 프리뷰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강원도 여행을 떠났다. 그는 남성 여행객에게 적극적으로 말을 걸며 로맨스를 예고했다.

박나래는 오는 9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32회에서 강원도로 떠나기 위해 나선다. 그는 출반 전부터 여행지에서 생길 뜻밖의 로맨스를 기대하며 버스에 탑승했다. 그는 버스 뒷 자석에 앉은 남성 여행객에게 “혼자 오셨나 봐요?”라고 적극적으로 말을 붙였다.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박나래의 강원도 여행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박나래는 노란 양 갈래 머리가 붙은 독특한 모자를 쓰고 진을 찍기 위해 하늘을 나는 듯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는 “알프스 소녀 하이디처럼 귀엽고 상큼하게~”라며 스스로의 패션에 매우 만족했다.

또 박나래는 하얀 눈밭에서 넘어지면서도 카메라를 손에 쥔 채 사진을 찍기 위해 노력했다. 그의 순탄치 않았던 강원도 여행이 예상된다.

강원도로 떠난 박나래의 모습은 오는 9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