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채연, ‘라라’로 스크린 데뷔 “아직 많이 부족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정채연,라라

다이아 정채연이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열린 영화 ‘라라'(감독 한상희,제작 ㈜도너츠컬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가수 겸 배우 정채연이 영화 ‘라라’로 스크린 데뷔 한 소감을 밝혔다.

정채연은 8일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라라’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경험이 많지는 않은데 좋은 영화에 참여할 수 있게 돼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채연은 “아직 많이 부족한데 경험 많이 쌓아서 여러 작품들을 했으면 한다. 이번 영화 열심히 찍었다”며 미소 지었다.

이어 산이와의 멜로 호흡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어색할 줄 알았는데 (산이가) 장난도 쳐주고 편안하게 만들어주셔서 어색하거나 힘들지는 않았다. 웃으면서 잘 촬영했다”고 말했다.

‘라라’는 작곡가 지필(산이)이 헤어진 여자친구 윤희(정채연)의 사망 소식을 듣고, 그녀의 흔적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다룬 판타지 멜로물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