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나믹듀오 ‘봉제선’, 전례 없는 조합…수란부터 김충재까지 릴레이 협업 소감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다이나믹듀오와 피처링에 참여한 수란(왼쪽 두번째), 프로듀서 필터(오른쪽) / 사진제공=아메바컬쳐

다이나믹듀오와 피처링에 참여한 수란(왼쪽 두번째), 프로듀서 필터(오른쪽) / 사진제공=아메바컬쳐

다이나믹듀오의 신곡이 발매된 가운데, 이들과 함께 협업한 아티스트들이 소감을 밝혔다.

지난 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다이나믹듀오의 신곡 ‘봉제선(Feat. 수란)’은 8일 멜론을 비롯한 전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 상위권에 안착했다.

이번 신곡은 항상 새롭고 트렌디한 감각을 유지하는 다이나믹듀오의 진가가 드러난 곡으로, 예상을 깬 시도와 메시지가 돋보인다. 더불어 곡에 참여한 젊고 재능 있는 아티스트들의 활약 또한 다이나믹듀오와 조화를 이루며 시너지를 일으키고 있다.

피처링에 참여한 수란, 뮤직비디오 속에서 첫 연기 도전에도 상의 탈의를 감행하는 등 남다른 열의를 보여준 ‘미대오빠’ 김충재, 작사가로서 공감 가는 가사를 써낸 헤이즈, 한 단계 더 짙은 감성을 담은 연주를 선보인 프로듀서 필터 등이 다이나믹듀오와 함께 했다.

이들은 음원 공개 직후 각자의 SNS 계정을 통해 ‘봉제선’ 작업에 참여한 애정어린 소감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개코는 최자, 수란, 필터와 함께 나란히 앉아 다정한 모습으로 촬영한 사진과 함께 “재능이 콸콸 넘쳐나고 멋이 줄줄 흐르는 아티스트들과 함께 작업하게 돼 즐거웠다”라는 협업 소감을 전했고, 수란 또한 “같이 나누는 시간처럼 무게감 있고 설득력 깊은 오빠들 음악에 목소리로 참여할 수 있어 뿌듯했다. 감성 터지는 가사 써준 예쁜 헤이즈까지 함께여서 더 좋았다”고 참여 소감과 함께 #다듀음악사랑 #필터사랑이라는 센스 넘치는 해시태그까지 덧붙였다.

헤이즈는 “제가 작사로 참여한 다이나믹듀오 선배님들의 ‘봉제선(Feat. 수란)’이 공개됐다. 많이 들어달라”며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고, 필터는 “형들과의 작업은 늘 즐겁다”고, 김충재는 “다이나믹듀오 팬으로서 뮤비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동시에 누가되지 않을까 걱정도 됐다”라고 전해 네티즌의 더욱 뜨거운 응원을 받았다.

‘봉제선(Feat. 수란)’은 사랑과 이별 사이에 서 있는 오래된 연인을 다이나믹듀오만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재해석한 곡이다. 그들은 ‘오래된 연인의 권태로움은 시간이 지나 뜯어져 가는 봉제선과 같이 자연스러운 현상’이라며 ‘끝까지 바늘을 놓지 못하는 모든 이들을 위한 곡’이라고 전했다.

“우린 서로의 맘을 더 아프게 찌르고 있으면서도 왜 끝까지 바늘을 놓지 못하는 걸까”라는 가사에서 알 수 있듯 이미 멀어진 사이를 알면서도 다시 그 틈을 꿰매려 애쓰는 연인의 솔직한 감정이 이번 곡에 고스란히 녹아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