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남녀’ 써니 “11년간 숙소 생활, 독립 후 외로울 때 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N '현실남녀' 프리뷰

MBN ‘현실남녀’ 프리뷰

MBN ‘현실남녀’에 출연 중인 소녀시대의 써니가 혼자 생활 중인 집을 공개했다. 11년간 소녀시대 멤버들과 숙소 생활을 한 그는 “독립 후 공허할 때가 있다”라고 밝혔다.

8일 방송되는 ‘현실남녀’는 ‘살림’을 주제로 꾸며져 써니와 FT 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집을 방문한다. 써니와 최종훈은 ‘현실남녀’ 멤버들을 맞이해주며 평소 살림 비법을 공유했다.

써니의 집에 방문한 라붐의 솔빈은 “숙소 생활을 오래 해서 혼자 살아보고 싶다. 현재 멤버들이랑 같이 살고 있는데, 혼자 살면 집 밖으로 잘 안 나갈 것 같다”라고 혼자 사는 생활에 대한 바람을 말했다.

이를 들은 써니는 “나도 11년 숙소 생활을 하고 독립한 지 6개월이 됐다. 가끔은 너무 혼자 있으니까 예쁜 노을을 보거나 할 때는 누군가와 나누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사진을 찍어서 단체 문자로 돌리곤 한다”라고 혼자 살며 느끼는 공허함을 털어놨다.

이어 라면 물도 못 맞춘다고 밝힌 써니를 대신해 양세형과 신성우가 직접 요리에 나섰다. “한창 인기 있었던 음식이 있는데 아직 먹어보지 못했다. 밀페유 나베다”라고 먹고 싶은 요리를 주문한 써니를 위해 양세형은 “손이 많이 가서 귀찮을 뿐이지 너무 쉽다. 만들어보진 않았는데, 한 번 해보고 싶긴 했다. 오늘 해 보겠다”라고 말하며 솔빈과 함께 마트로 향했다.

양세형과 마트에 방문한 솔빈은 “장 보는 걸 엄청 좋아한다. 본집에 가면 늘 엄마랑 마트 데이트에 나선다. 요리에 관심이 있어서 평소에 레시피를 많이 보는 편이다. 약간 허술한 게 있는데, 만들면 맛은 있다”라며 요리에 열의를 보였다.

써니의 집이 공개되는 ‘현실남녀’는 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