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힙합 어워즈 2018’ 그루비룸, 올해의 프로듀서상 수상…2년 연속 수상 쾌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그루비룸 / 사진제공=하이어뮤직

그루비룸 / 사진제공=하이어뮤직

그루비룸(GroovyRoom)이 2년 연속 힙합신 최고의 프로듀싱팀으로 선정됐다.

그루비룸(박규정·이휘민)은 지난 7일 오후 서울 마포구 마포아트센터에서 열린 ‘한국 힙합 어워즈 2018(Korean Hiphop Awards)’에서 올해의 프로듀서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그루비룸은 지난해 열린 ‘한국 힙합 어워즈 2017’에 이어 2년 연속 올해의 프로듀서상을 받으며 국내 힙합·R&B 음악을 대표하는 프로듀싱팀으로 자리매김했다.

그루비룸은 시상식이 끝난 뒤 “2년 연속 이런 큰 상을 받을 수 있어서 감사드린다. 좋은 영향을 받아서 올해도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루비룸은 개성 넘치고 트렌디한 히트곡을 다수 배출하며 가수들의 러브콜을 받는 프로듀서로 자리 잡았다. 그루비룸은 지난해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싱글 및 앨범에 참여하며 왕성한 작업량을 선보였다.

그루비룸은 지난해 박재범, 식케이, 버벌진트, 더블케이 등 힙합 뮤지션들뿐만 아니라 넬, 윤하, 헤이즈, 정세운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하며 폭 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특히 지난해 7월에는 첫 정규앨범 ‘에브리웨어(EVERYWHERE)’도 발매하며 2017년 가요계를 그루비룸의 이름으로 물들이는 데 성공했다.

올해 처음으로 오프라인 시상식으로 진행된 ‘한국 힙합 어워즈 2018’은 온라인 힙합 커뮤니티 힙합엘이와 힙합플레이야가 공동 주최·주관하는 힙합 전문 시상식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