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도전하고 싶어”…승리 주연 中영화, 개봉 확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승리 주연의 '우주유애낭만동유' / 사진제공=YG

승리 주연의 ‘우주유애낭만동유’ / 사진제공=YG

빅뱅 승리의 데뷔 첫 중국 영화가 2년 만에 베일을 벗는다.

승리가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았던 영화 ‘우주유애낭만동유(LOVE ONLY)’는 오는 3월 2일 중국 전역에 개봉된다. 2016년 촬영은 이미 마쳤지만, 최근 개봉일이 확정됐다.

승리는 오늘(8일) 홍콩에서 열리는 제작발표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중화권 프로모션에 나선다. 제작발표회에는 이미 수십군데 중화권 매체가 등록된 상태이며 모든 조명은 승리에게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승리는 이번 영화를 통해 빅뱅 막내로서 장난끼 가득했던 이미지와 180도 다른 파격 변신을 선보인다.

처음 출연하는 중국 영화이지만 자연스러운 언어 구사를 위해, 촬영 중이 아니어도 다른 배우들과 대부분 중국어로 소통할 정도로 남다른 열의를 쏟았다는 후문이다.

영화는 젊은 남녀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로맨스다. 승리는 사랑을 위해 무엇이든 아끼지 않으며, 유럽에서 자란 아시아계 혼혈인 대기업 마케팅 총괄 역할을 맡았다.

승리는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고 싶었다. 영화 개봉이 생각만 해도 정말 기대되고 기분 좋다”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