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충무로가 더 심각”…식당 사장과 갈등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프리뷰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프리뷰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이 이대에 이어 충무로로 향했다. 충무로에서도 백종원의 진단에 발끈해 대립을 펼친 식당 사장이 등장했다.

백종원은 오는 9일 방송되는 ‘골목식당’ 충무로 편에서 직접 가게들의 하루를 지켜보며 개선점을 찾았다.

가게 관찰에 앞서 백종원과 김성주는 과거 충무로의 모습을 떠올리며 “충무로 극장에 영화 암표상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구구단의 세정은 “영화를 암표로 봤냐”라며 놀라워하기도 했다.

세 MC들은 예전과 다르게 한산해진 충무로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점심 장사 30분이 곧 하루 매출”이라는 가게들의 상황에 “여기가 이대보다 더 어렵다”라며 난감해했다.

백종원은 ‘골목식당’ 이대 편에서 백반집 사장과 대립하며 직접 요리 대결을 펼쳤다. 충무로에서도 백종원의 진단에 발끈한 식당이 나타나 긴장감을 자아냈다. 지나치게 많은 양의 멸치로 육수를 낸다고 지적받은 멸치 국수 가게의 사장은 “백종원이 잘 모르는 것 같다”며 “멸치는 짧게 우려야 맛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백종원은 멸치육수를 우리고 남은 멸치를 직접 상황실로 가지고 올라와 MC들과 함께 시식했다. 멸치를 맛본 세 사람은 육수를 내고도 진하게 남아있는 멸치 맛에 놀랐고, 백종원은 “이건 멸치에 대한 모독”이라며 사장님의 조리법에 일침을 가했다.

백종원은 이처럼 가게를 지켜보는 것뿐만 아니라 직접 가게에 방문해 문제점을 찾아냈다. 그가 세정과 함께 방문한 떡볶이 가게는 극악의 회전율로 답답함을 안겼다. 두 사람의 기습적인 방문에 사장은 긴장했고, 이어지는 백종원의 문제점 진단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백종원은 역할 분배가 제대로 되지 않아 음식 맛이 일정치 않았던 스테이크집에도 직접 방문해 문제점을 진단했다.

‘골목식당’ 충무로 편은 오는 9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