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어라 달순아’ 임호, 모든 죄 밝혀졌다…홍아름 납치(종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Cap 2018-02-08 09-33-40-643-vert

KBS2 ‘꽃피어라 달순아’ 임호의 모든 죄가 밝혀졌다. 그는 홍아름을 납치하며 마지막 발악을 했다.

8일 방송된 ‘꽃피어라 달순아’에서 켄타(최철호)는 모든 사람들이 모인 자리에서 태성(임호)의 죄를 밝혔다. 자리엔 연화(박현정)까지 등장했고 태성은 사면초가에 빠졌다.

이날 켄타(최철호)가 나까무라(백재진)의 공격을 받았지만 이를 역이용해 태성(임호)을 잡고자 했다. 켄타는 나까무라를 납치했고 태성의 죄상이 녹음된 파일을 받았다. 이어 “한태성에겐 나를 죽였다고 말해라”라고 했다.

켄타를 재하(최철호)라고 확신했던 태성은 그를 죽였다고 생각해 신이 났다. 또 나까무라를 배신하곤 그를 죽이며 악행을 이어갔다.

태성은 자신을 도와줄 의원을 만날 계획을 세우며 자신만만했지만 켄타는 현도(강다빈)를 시켜 의원을 먼저 만나게 했다. 의원의 자선 기념회에서 태성의 죄를 만천하에 공개할 게획을 세웠다.

달순(홍아름)의 간절한 기도에 연화가 깨어났다. 달순은 그동안의 일을 밝히며 “아빠의 죄가 밝혀질 것”이라고 했지만 연화는 “넌 한태성의 딸이 아니라 이재하의 딸이다”라고 밝혔다.

켄타는 사람들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민족의 반역자, 추악한 밀고자를 밝히려고 한다. 바로 이 자리에 있다. 한태성, 친구를 배신하고 싸늘히 죽어가게 한 자다. 탐욕으로 부를 쌓은 자다”라고 공개했다. 태성이 재하를 죽였다는 증거가 담긴 녹음 파일도 공개됐다.

태성은 “아니다”라고 소리치며 자리를 피하려고 했지만 달순과 연화가 등장했다. 태성은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에 직면했다.

하지만 태성은 행사장에 불이 꺼진 틈을 타 달순을 납치하며 마지막 발악을 했다. 현도(강다빈)는 달순을 찾아 대피시키려 했지만 태성의 부하들을 마주했다.

현도는 머리를 맞고 쓰러졌고 달순은 다시 붙잡히며 위기를 맞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