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일까요?”… ‘화유기’ 이엘, 비서→섹시한 칵테일바 사장 ‘변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화유기' 이엘/ 사진제공=3HW

‘화유기’ 이엘/ 사진제공=3HW

‘화유기’ 이엘이 ‘섹시한 칵테일 바’ 사장으로 변신했다.

이엘은 ‘화유기’에서 우마왕(차승원)의 충성스러운 오른팔인 마비서 역을 맡아 보스에 대한 의리를 발휘하는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와 관련 이엘이 오는 11일 방송되는 14회 분에서 루시퍼기획 회장실의 우마왕(차승원) 옆이 아닌 하선녀(성훈)가 운영하는 칵테일 바의 주인으로 변신한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트레이드마크인 고혹적인 입술이 눈길을 끈다. 이엘은 바 뒤에 서서 섹시한 분위기를 발산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차승원을 신선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충성스러운 면모를 보였던 이엘이 비서가 아닌, 칵테일 바의 주인으로 깜짝 변신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간 이엘은 극 초반부터 차승원의 심기를 조금이라도 건드리는 이가 나타나면 “죽일까요?”라는 섬뜩한 말로 충성심을 표현했다. 차승원의 압도적인 아우라와 어우러지는 완벽한 주군과 비서 ‘투샷 케미’를 완성하며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이엘은 극중 수보리조사(성지루)가 우마왕(차승원)을 불편하게 하는 말을 한 후 차를 더 달라고 말하자 “없습니다. 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가십시오”라고 거침없이 말하는가 하면, 수보리조사가 맛있게 먹는 다과 접시를 뺏는 등 우마왕을 대신해 소심한 복수를 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이에 수보리 조사가 “충견이야”라는 말로 혀를 내둘렀을 정도로 보스를 향한 끈끈한 의리를 발휘했던 것.

그런가하면 우마왕을 위해서라면 목숨까지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손오공(이승기)의 치밀한 계획으로 삼장 진선미(오연서)의 피를 마시고 괴로워하는 우마왕을 위해, 죽을 각오를 하고 삼장 진선미를 죽이려했던 것. 마비서는 칼로 삼장 진선미의 심장을 찌르려 했지만 우마왕이 대신 칼을 맞으면서 계획은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마비서는 자신이 보스를 찔렀다는 사실을 괴로워하며 죽여 달라고 울먹이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감동케 했다.

소심한 복수부터, 목숨까지 내놓는 충직함으로 차승원을 보좌중인 이엘이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지, 또 ‘우마왕 신선 만들기 프로젝트’를 성공시킬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