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이광수, 지구대 경찰로 변신 ‘진지한 눈빛’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새 주말드라마 '라이브(Live)' 스틸 사진 / 제공 = tvN

tvN 새 주말드라마 ‘라이브(Live)’ 스틸 사진 / 제공 = tvN

tvN 새 주말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가 지구대 경찰로 변신한 이광수의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오는 3월 10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라이브’는 경찰들의 애환과 인간적인 이야기를 그린드라마다. 전국에서 가장 바쁜 ‘홍일 지구대’에 근무하며 일상의 소소한 가치와 정의를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경찰들의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배우 이광수는 ‘라이브’에서 사고뭉치 신입 경찰 염상수 역을 맡았다. 염상수는 사명감보다는 먹고살기 위해 경찰이 된 인물로, 자기가 상상하던 경찰의 모습과 다른 현실에 당황하지만 열정을 갖고 일하는 캐릭터다. 열의를 보이지만 맡는 사건마다 불운을 겪으며 사수와 사사건건 부딪히게 된다.

8일 오전 공개된 스틸 사진 속 이광수는 경찰로 변신한 이광수의 진지한 눈빛이 돋보인다. 그는 이곳저곳을 발로 뛰어다니며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한겨울 추위에도 음주 단속에 나선 모습은 현실감을 자아낸다. 그간 유쾌한 모습을 보여왔던 이광수가 경찰 역을 통해 보여줄 진중한 모습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라이브’의 제작진은 “염상수는 먹고살기 위해 경찰이 된, 열심히 살고 싶은 청춘이다.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캐릭터가 될 것”이라며 “이광수가 아니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염상수 역을 완벽히 소화하고 있다. 이광수의 진정성 있는 연기를 ‘라이브’를 통해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수는 그간 노희경 작가가 집필한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등에 출연했으며, ‘라이브’로 노희경 작가와 세 번째 호흡을 맞추게 됐다. 두 사람이 보여줄 시너지에도 관심이 모인다.

‘라이브’는 오는 3월 10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시작한다. 이광수를 비롯해 배우 정유미, 이광수, 배성우, 배종옥 등이 함께 출연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