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싱글 ‘Candy Pop’ 오리콘 데일리 차트 1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트와이스/제공=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제공=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가 일본에서 발매한 두 번째 싱글 ‘캔디팝(Candy Pop)’으로 오리콘 데일리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지난 7일 발매된 트와이스의 ‘캔디팝’은 11만 7486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6일 기준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1위를 기록했다. 앞서 트와이스는 2017년 6월 발표한 일본 베스트 앨범 ‘#TWICE’와 같은 해 10월에 공개한 첫 오리지널 싱글 ‘One More Time’로도 오리콘 차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발매 첫날부터 11만 7486장의 판매고를 올린 ‘캔디팝’은 ‘#TWICE’의 4만 6871장, ‘One More Time’의 9만 4957장의 판매고를 넘어서는 자체 최고 기록이다. 이는 한국 걸그룹 중 싱글 발매 당일 최다 판매량이기도 하다.

일본 타워레코드에 따르면 ‘캔디팝’은 6일 기준 온라인 데일리 판매 차트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앨범 3가지 버전이 해당 차트의 1위부터 3위를 모두 석권했다. 음반 발매에 앞서 1월 12일 음원으로 미리 공개된 ‘캔디팝’은 공개 직후 라인뮤직 톱100차트 1위에 오르며 이러한 인기를 예고했다.

‘캔디팝’은 달콤하고 통통 튀는 트와이스의 매력을 담은 곡으로, 뮤직비디오에는 애니메이션 캐릭터로 변신한 트와이스 멤버들이 등장한다. 애니메이션과 실제를 오가는 색다른 연출이 돋보이며, 일본 인기 애니메이션 ‘러브 라이브!’를 제작한 쿄고쿠 타카히코 감독이 애니메이션 제작에 참여했다.

트와이스의 ‘#TWICE’과 ‘One More Time’는 일본 레코드협회의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일본에서 발매한 첫 앨범과 첫 싱글이 모두 플래티넘을 받은 것은 트와이스가 한국 가수 중 최초이다.

트와이스는 일본 오리콘이 집계한 연간 랭킹의 신인 부문에서도 해외 여성 가수로는 최초로 3관왕에 올랐다. 신인 아티스트 토탈 세일즈, ‘One More Time’으로 신인 아티스트 싱글, ‘#TWICE’로 신인 아티스트 앨범 랭킹서 각각 선두를 차지했다. 오리콘 연간 랭킹 중 신인 부문 3관왕은 해외 여성 가수로서는 트와이스가 최초이며, 해외 가수 중에는 엑소 후 2년 만의 기록이다. 트와이스는 이같은 인기에 힘입어 일본 대표 음악 프로그램인 TV 아사히의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했으며, 일본 연말 프로그램인 NHK ‘홍백가합전’에도 출연했다.

트와이스는 1월 19일부터 아이치 세토시 문화센터를 시작으로 22일 후쿠오카, 23일 히로시마, 25일과 26일 오사카, 29일 도쿄, 31일과 2월 1일 사이타마 등 일본 6개 도시에서 쇼케이스 투어 “TWICE SHOWCASE LIVE TOUR 2018 ‘Candy Pop'”의 8회 공연을 마쳤다.

또 지난 2일에는 일본 소프트 뱅크의 통신사 ‘Y!mobile’의 새로운 TV광고인 ‘와이모바 학교’ 시리즈의 다섯 번째 광고 모델로 발탁되기도 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6일 오후에는 네이버 브이 라이브 ‘2018 GLOBAL V LIVE TOP 10 – TWICE’ 방송을 통해 근황을 전하고 ‘캔디팝’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지난 7일 오후 6시에는 일본 첫 싱글 ‘One More Time’과 두 번째 싱글 ‘캔디팝’을 국내 음원사이트에서도 공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