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유이 “연기하며 힐링하는 기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 유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데릴남편 오작두’ 유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 유이가 캐릭터를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며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극한의 현실을 사는 30대 중반 직딩 솔로녀 한승주(유이)가 오로지 ‘유부녀’라는 소셜 포지션을 쟁취하기 위해 순도 100% 자연인 오작두(김강우)를 데릴남편으로 들이면서 시작되는 역주행 로맨스 드라마다.

극 중 시청률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뛰어드는 열혈 PD 한승주 역을 맡은 유이는 “백호민 감독님과 유윤경 작가님의 작품들을 너무 재미있게 봤기 때문에 시놉시스를 받자마자 영광이라고 생각했다”며 탄탄한 제작진을 출연 계기로 꼽았다.

또한 “‘데릴남편’이라는 소재가 신선했고 한승주라는 인물의 당차고 당당한 모습에 끌렸다”며 매력적인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어 ”어느 곳에서든 자기주장을 펼치는 당당함이 한승주의 가장 큰 매력 포인트”라며 “자신감 가득하고 매사에 열정적인 한승주를 표현할 수 있도록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많이 이끌어내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승주를 연기하며 같이 울고 웃고 때로는 속 시원히 소리도 지르면서 오히려 저 스스로 힐링을 받는 기분이다”고 밝혔다.

그동안 탄탄한 연기력을 쌓아온 유이는 이번 작품에서 더욱 생생하게 살아 숨 쉬는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올 봄 안방극장에 웃음과 감동을 전할 활약을 예감케 한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3월 3일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