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구단→빅스 엔→?…젤리피쉬, 세 번째 주자는 누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가 오는 9일 소속 아티스트의 컴백 소식을 알려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젤리피쉬는 지난 7일 밤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젤리피쉬 2월의 아티스트’라는 문구와 내용으로 컴백 티징 이미지를 깜짝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일 구구단이 두 번째 싱글 앨범 ‘Cait Sith’를 내놓으며 이달 첫 주자로 컴백해 맹활약 중이며, 빅스의 엔이 한국해비타트에 전액 기부하기 위해 지난 2일 출시한 ‘선인장’으로 훈훈한 반응을 얻고 있어 2018년 2월 세 번째 주자를 향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이번 티징 이미지에는 ‘2018.02.09.COMING SOON’이라고 써 있어 젤리피쉬가 음원 출시를 이틀 앞두고 ‘후즈 넥스트’ 주자를 기습적으로 발표해 호기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보라색을 배경으로 눈을 감은 한 아이의 머리카락이 휘날리는 디자인이 다음 주자에 대한 힌트로 추측되고 있다. 유니크한 이미지에 서정적인 분위기로 오는 9일 발표되는 차기 주자의 신곡 분위기가 일부 예고돼 리스너의 관심을 모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