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 친모와 맞대면…감정 열연 ‘폭발적’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더' / 사진=방송 캡처

‘마더’ / 사진=방송 캡처

이보영과 허율을 물심양면 돕던 손가락 할머니 남기애가 이보영의 친모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과정에서 이보영의 트라우마였던 잠긴 자물쇠가 32년 만에 열리며 오랜 애증을 폭발시켰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 5화에서 수진(이보영)과 혜나(허율)는 의문의 이발소 할머니(남기애)가 제공해준 옥탑방에서 머물며 안정된 안식처를 갖게 됐다.

혜나를 이발소 할머니에 맡겨둔 사이 수진은 아픈 영신(이혜영)의 병간호를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영신이 수진을 입양했을 당시의 사연이 밝혀졌다. 과거 영신은 다른 여자를 사랑하게 된 남편 때문에 속상한 나머지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되었고, 정애원을 봉사 차 갔던 것. 그곳에서 어린 수진과 지내며 마음을 다스릴 수 있었다.

영신은 “너 같은 아이 하나만 있으면 무서울 게 없겠다 생각했어”라며 수진을 입양한 이유를 밝혀 차가웠던 수진의 심장을 따뜻하게 데웠다. 이에 수진은 “제가 소속사 대표가 되고 엄마는 이제 제 소속인 걸로 해요. 그러면 좀 더 가까워질 수 있을지도 모르죠”라며 영신을 향해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영신과 시간을 보내고 돌아온 수진은 과거 자신이 입었던 파란 원피스를 입은 채 자물쇠에 묶여있는 혜나의 모습을 발견해 충격을 금치 못했다. 더욱이 잠이 든 혜나 손에 쥐어진 열쇠를 발견하고 그 열쇠로 자물쇠가 열리자 놀라움에 휩싸였다. 그리고는 잠이 든 혜나에게 열쇠의 출처를 묻자 혜나가 “손가락 할머니 열쇠”라고 답했다.

자물쇠와 열쇠를 들고 이발소로 내려온 수진은 자신의 친모 홍희(남기애)와 맞대면했다. 그토록 기다려왔던 친모 홍희가 바로 이발소 할머니였다는 사실에 수진은 분노를 참을 수 없었다. 울분에 찬 수진은 “생각 안 하고 살았어요. 엄마라는 사람. 기다린 적도 없어요. 만나고 싶다고 생각한 적 없어요”라며 홍희에 대한 분노를 고스란히 표출했다.

이보영은 역대급 감정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매회 쫄깃한 긴장감과 영화 같은 몰입도로 화제를 높이는 ‘마더’ 5화는 tvN 타깃인 2049 시청률에서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파워를 과시했다. 특히 연령별 시청률 중 40대 남녀에서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마더’는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또한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 오후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