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X안효섭X송재림 ‘일뜨청’, 싱그러움 폭발 대본 리딩 공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대본 리딩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오형제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대본 리딩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오형제

JTBC 새 월화극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가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이하 일뜨청)’는 청결보다 생존이 먼저인 취준생 길오솔(김유정)과 청결이 목숨보다 중요한 청소업체 CEO 장선결(안효섭)이 만나 펼치는 로맨스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드라마 제작 소식이 전해지기 무섭게 국내외 팬들의 관심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지난달 30일 상암동 JTBC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에는 노종찬 감독, 한희정 작가를 비롯해 김유정, 안효섭, 송재림, 유선, 안석환, 김원해, 김정난, 도희, 김민규, 학진, 차인하, 이도현과 특별 출연하는 곽시양, 우현까지 황금 라인업을 완성한 배우들이 총출동해 뜨거운 연기 열전을 펼쳤다.

리딩에 앞서 노종찬 감독은 “평소 팬이었고 존경하는 배우들을 모시고 작품을 하게 돼 기쁘다. 스태프들이 만들어 놓은 판에서 재미있는 연기 보여 달라”고 격려했고 한희정 작가는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즐겁고 재미있게 쓸 테니 촬영도 같은 마음으로 해달라”고 응원했다.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시청자를 만나게 될 김유정은 “밝은 에너지로 촬영 현장을 밝히겠다”는 상큼 발랄한 소감으로 미소를 자아냈다. 안효섭은 “많이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하겠다”며 드라마에 임하는 굳은 의지를 드러내 박수를 이끌어냈다. 원작에 없는 오리지널 캐릭터 최군으로 신선한 재미를 더할 송재림은 “열심히 하겠다”는 패기 넘치는 소감으로 눈길을 끌었다.

장장 4시간 동안 진행된 대본 리딩은 환상적인 팀워크와 유쾌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 분위기 속에서 이어졌다. 김유정은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대본 리딩을 이끌었다. 첫 주연을 맡은 안효섭은 장선결의 까칠 도도한 매력을 십분 살렸다. 각종 난해한 세균과 바이러스를 나열한 긴 대사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소화하는 등 대본을 꼼꼼하게 연구한 노력파의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송재림은 능청스러운 연기로 미스터리한 최군의 극과 극 반전 매력을 풍성하게 살리며 재미를 불어넣었다. 극 중 김유정의 짝사랑 선배로 등장하는 곽시양은 특별 출연임에도 범상치 않은 존재감으로 활력을 더했다.

‘일뜨청’ 관계자는 “싱그러운 계절에 딱 어울리는 드라마로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유정, 안효섭, 송재림의 밝고 긍정적인 청춘의 에너지와 탄탄한 내공을 지닌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로 유쾌하고 가슴 따뜻한 드라마가 탄생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일뜨청’은 ‘으라차차 와이키키’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