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배우 교체 ‘리턴’, 파행에도 시청률 상승…부동의 1위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사진=SBS '리턴' 포스터

/사진=SBS ‘리턴’ 포스터

배우 고현정이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 공식적으로 하차하는 가운데, 드라마 인기는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다.

8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된 ‘리턴’은 14.4% 17.4%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회차가 기록한 16.0%보다 상승한 수치로, 수목드라마 1위다.

이날 고현정과 제작진의 불화설이 제기됐고, 폭행설 등이 뒤를 이었다. SBS는 주연배우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8일 새벽엔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가 “책임감과 애정을 갖고 촬영에 임했지만 연출진과 의견 차이가 있었다”며 “SBS의 하차 통보를 받아들인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