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측 “SBS 하차 통보 받아들인다”(공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SBS 드라마 '리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고현정/사진=조준원 기자

SBS 드라마 ‘리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고현정/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고현정이 결국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 공식적으로 하차한다.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는 “‘리턴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여러모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아이오케이는 “고현정은 배우로서 책임감과 작품에 대한 애정을 갖고 촬영에 임했다. 하지만 제작 과정에서 연출진과 의견 차이가 있었고 이를 조율하려는 노력에도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더 이상 촬영을 이어 나가는 게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이며 하차를 인정했다.

특히 아이오케이는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보다는 많은 사람이 함께 만들어 나가야 하는 드라마의 특성상, 어떤 한 사람이 문제라면 빠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여 SBS의 하차 통보를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지난 7일 고현정과 제작진의 불화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시놉시스 사기설부터 PD 폭력설까지 낳은 사건은 결국 고현정의 드라마 하차로 일단락 마무리될 전망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