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오지호 “구수한 사투리 때문에 ‘말하기 금지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지호가 과거 사투리 때문에 친구들이 “말을 하지 말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오지호는 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고등학교 1학년 때 전남 목포에서 서울로 전학 왔다. 사투리를 많이 썼다”고 회상했다.

이어 “친구들이 미팅할 때 나를 꼭 데려갔다. 그러면서도 ‘말을 하지 말라’고 했다”고 덧부였다.

오지호는 또 “드라마 오디션을 볼 때도 ‘눈물이’라는 한 마디를 했는데 ‘고향 어디냐’고 묻더라”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