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초점] 고현정, ‘리턴’ 하차…갈등과 갑질 사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SBS 드라마 '리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고현정/사진=조준원 기자

SBS 드라마 ‘리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고현정/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고현정이 SBS 드라마 ‘리턴’에서 갑자기 중도 하차했다. 촬영 과정에서 빚어진 제작진과의 갈등이 의견 다툼의 수준을 넘어 회복 불능의 지경까지 이른 탓이다. 양측이 직접 확인해 주지는 않고 있으나 고현정이 담당 PD에게 욕설과 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고현정과 SBS는 모두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는 입장을 내놨다.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8일 “누구의 잘잘못을 따지기 보다는 많은 사람이 함께 만들어 나가는 드라마의 특성상 어떤 한 사람이 문제라면 작품을 위해서라도 그 한 사람이 빠지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하여 SBS 하차 통보를 받아 들인다”고 밝혔다. SBS도 지난 7일 오후 “‘리턴’ 제작 중 고현정 씨와 제작진 사이의 갈등이 너무 커 더 이상 작업을 진행할 수 없어 주연배우 교체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SBS는 이어 “촬영장에서 스타들의 갑질이 도를 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아무리 스타 캐스팅이 중요하다지만 제작진을 무시하는 상황은 용납하기 힘들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SBS는 이와 함께 고현정 측에 하차를 통보한 것으로 보인다.

SBS와 고현정 측은 결정적으로 갈등을 겪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있다. 다수의 관계자들에 따르면 갈등의 시발점은 ‘분량’이라는 데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리턴’은 고현정을 주축으로 하지만 극 중 ‘악벤저스’라고 불리는 신성록, 봉태규, 박기웅, 윤종훈 등이 얽힌 사건 중심으로 흘러간다. 이 때문에 ‘분량’을 놓고 갈등을 벌였다는 것이다.

이와 직접 관련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촬영 초반에 고현정의 불성실한 태도도 갈등의 원인이 됐을 것으로 보는 시각도 있다. 촬영 시간을 지키지 않아 스태프와 다른 배우들을 대기시키는 것은 물론 현장에 나타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고현정 측의 주장은 다르다. 아이오케이컴퍼니는 “고현정 씨는 그동안 배우로서 책임감과 작품에 대한 큰 애정을 가지고 촬영에 임해왔다”고 했다. 다만 “제작 과정에서 연출진과 거듭 되는 의견 차이가 있었고 이를 최대한 조율해보려는 노력에도 간극을 좁힐 수 없었다. 이에 많은 논의와 고심 끝에 더 이상 촬영을 이어 나가는 게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폭행과 관련해서는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았다.

고현정의 중도 하차는 자신에게도, 드라마 제작진에게도 적잖은 상처로 남을 것으로 전망된다. 고현정은 드라마 ‘모래시계’를 비롯해 숱한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연기력을 입증해온 부동의 톱스타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인해 그가 이전에 참여했던 여러 프로그램의 연출자 교체 사례들도 이와 유사한 갈등 때문이 아니었는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원인이 무엇이든 대중을 누구보다 우선시해야 할 스타가 제작진과의 갈등을 이유로 중도 하차한 책임에서도 벗어나기 어렵다.

제작진 또한 난감한 상황이다. ‘리턴’은 선정성·폭력성 논란에도 불구하고 스토리 전개에 탄력이 붙으면서 시청률이 한창 상승세를 타는 시점이다. 이런 상황에서 주연 배우의 하차라는 초대형 악재를 스스로 선택했다는 점에서 제작진의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 당장 고현정을 대신할 배우를 찾는 것도 발등의 불이다. ‘ 리턴’은 고현정의 중도 하차와 관계 없이 평창 동계 올림픽 중계로 인해 오늘(8일) 결방된다. 일주일이라는 시간을 벌기는 했지만 새로운 주연배우를 물색하기엔 너무나도 짧은 시간이다. 캐스팅 과정에서 배우에게 스토리 전개와 캐릭터 성격, 출연 분량에 대한 충분한 사전 설명과 협의가 있었는지도 제작진으로선 되새겨봐야 할 숙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