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윤정수 “이경규가 ‘내가 누군지 알아?’라며 슬리퍼 투척”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윤정수가 과거 선배 이경규에게 혼난 사연을 털어놨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다.

윤정수는 “이경규가 ‘방송을 할 때 사람들의 말을 들으면서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그럼에도 계속 까불었다”면서 “결국 이경규가 손에 들고 있던 슬리퍼를 내게 던졌다”고 회상했다.

이경규는 당황하면서도 윤정수에게 슬리퍼를 던진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그는 “이후 윤정수가 운영하는 가게를 찾아갔다”고 해명했다.

윤정수는 “선배가 후배를 혼내고 미안해서 찾아오는 건 감동이어야 하는데 매우 불편했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