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김래원, 자동차 전복 사고에도 ‘멀쩡’..샤론은 늙고 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흑기사'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흑기사’ 방송화면 캡처

“가벼운 접촉사고가 났어.”

김래원이 7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흑기사'(극본 김인영, 연출 한상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동차 전복 사고를 당하고도 멀쩡하게 걸어 나오며 신세경에게 “가벼운 사고가 났다. 처리하고 가겠다”고 했다.

전복된 차에서 부상 없이 살아나온 수호(김래원)는 경찰서를 찾아 사고 조사를 의뢰했다. 그는 “죽을 뻔한 사고였다”며 “철저하게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후 해라(신세경)가 있는 곳에 도착했지만, 줄곧 잠만 잤다. 해라는 밤새 간호하며 “아프지 말라”고 기도했다. 그는 수호가 좀처럼 일어날 생각을 하지 않자 장백희(장미희)에게 전화를 걸어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백희는 “걱정 말고, 좀 더 자게 놔두라”고 다독였다.

그 시각 샤론(서지혜)은 온라인에 떠돌고 있는 영상에서 전복된 차에서 걸어나오는 수호를 확인했다. 샤론은 “우리처럼 죽지 않게 된 것이냐”며 묘한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이후 자신의 머리카락에서 흰머리를 발견하고 경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