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신성록X봉태규, 끝없는 악행…알리바이 조작+은폐까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리턴’ 방송화면 캡처

SBS ‘리턴’ 신성록과 봉태규가 사람을 죽였다. 이들은 알리바이 조작까지 하며 사람을 죽인 것을 숨기려 했다.

7일 오후 방송된 ‘리턴’에서는 김학범(봉태규)이 딜러를 만났다. 딜러가 서준희(윤종훈) 사고와 관련한 블랙박스를 가지고 있었던 것.

두 사람은 약속 장소인 굴다리에서 만나 돈과 블랙박스를 교환했다. 그 순간 딜러가 총을 맞고 쓰러졌다. 오태석(신성록)이 엽총으로 그를 쏜 것이었다.

오태석은 “차로 민다고만 안했지 죽이지 않는다고 이야기한 적 없다”며 미소지었다. 그러면서 “피 더 흘리기 전에 정리하라”고 요구했다.

김학범은 반기를 들었지만 그의 엽총을 보고는 “너가 사람을 죽였는데 내가 이정도는 할 수 있지”라고 말했다.

심지어 두 사람은 동물을 죽여 알리바이 조작을 했다. 또 시체를 땅에 묻어 영원히 은폐하려고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