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 이혜영에 “서로 존중하고 조금 더 가까워지자”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서로 존중하고, 그러다보면 조금 더 가까워지지 않을까요”

이보영이 7일 오후 방송된 tvN ‘마더’에서 이혜영에게 이 같이 말했다.

수진(이보영)은 영신(이혜영)과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대화를 나누던 영신은 두 사람은 과거를 떠올렸다.

과거 영신은 어린 수진을 고아원에서 데리고 오면서 “나는 혼자 살아가면 안되나봐. 그래서 아이가 필요했어”라고 고백했다. “정 못미더우면 엄마 말고 소속사 사장님이라고 생각해. 널 잘 키워주고 입혀줄테니까”라고 선언했다.

이에 수진은 “그 때랑 계약 조건을 바꾸자”고 제안했다. “이제부터 내가 소속사 사장이고, 엄마가 손님인 걸로 해요”라고 말한 그녀는 “그렇게 되면 조금 더 가까워지지 않을까요?”라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영신은 크게 웃으며 “그 때랑 비슷하다. 내가 널 어렸을 때 데리고 왔을 때 말이야”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