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고성희, 허율 폭력 혐의로 조사 “잡히는 대로 때렸다” 고백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마더’ 방송화면 캡처

tvN ‘마더’ 고성희가 허율의 폭력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7일 오후 방송된 ‘마더’에서는 창근(조한철)과 자영(고성희)가 조사실에서 만났다. 창근은 차례로 영상을 보여주며 “혜나(허율)을 때린 날이 아니냐” “이 날은 왜 밀었냐”고 질문했다.

이에 자영은 “혜나를 많이 때렸어요”라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녀는 이어 “손으로도 때리고 아무거나 손에 잡히는 대로 때렸다”고 털어놨다.

자영은 같이 살던 설악(손석구)을 언급하며 “오빠는 그런 적이 없었다”고 두둔했다. “나도 지켜주고 혜나도 지켜주고, 오빠 밖에 없었어요”라고 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