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에이프릴 진솔X나은 “첫 유닛 떨려…걱정 많았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에이프릴 진솔(왼쪽) 나은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에이프릴 진솔(왼쪽) 나은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오늘(7일) 오후 6시 디지털 싱글 ‘내 이야기’를 발표하는 그룹 에이프릴의 진솔과 나은이 첫 유닛 데뷔를 앞두고 “걱정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진솔과 나은은 음원 발매에 앞서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신곡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먼저 두 사람은 “에이프릴에서 첫 유닛을 내게 됐다”며 기뻐했다.

진솔은 “걱정이 많았다”며 “목소리가 비슷하면서 다른데 잘 어울릴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생각보다 노래도 잘 나왔고 케미도 좋았다”고 덧붙이며 기대를 부탁했다.

나은은 신곡 ‘내 이야기’에 대해 “짝사랑하는 소녀의 두근거림을 담은 사랑스러운 곡”이라고 소개했다. 진솔 역시 “풋풋한 가사가 공감이 많이 갔다”면서 “짝사랑의 기억을 떠올리며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진솔과 나은의 ‘내 이야기’는 리듬감 있는 어쿠스틱 발라드 곡으로 짝사랑 중인 소녀의 마음을 귀엽고 솔직한 가사로 표현했다. 오늘(7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