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8일 결방 확정…2018 평창 올림픽 중계 여파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SBS '리턴' 포스터

사진=SBS ‘리턴’ 포스터

SBS 수목극 ‘리턴’ (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이 오는 8일 결방된다.

‘리턴’ 제작진은 7일 “2018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한회 결방을 결정했다”며 “8일 방송 예정이던 ‘리턴’ 15, 16회는 오는 14일 공개된다”고 밝혔다.

이날 SBS에서는 오전 6시 25분부터 모닝와이드 2부와 3부가 방송되고 8시 15분부터 아침연속극 ‘해피 시스터즈’가 방송된다. 이어 8시 55분부터 11시까지 ‘평창 2018’ 혼성컬링 ‘대한민국과 핀란드’의 예선경기가 펼쳐진다.

이어 오후 6시부터 7시 20분까지는 ‘정글의 법칙’이 1,2부로 나눠서 방송되고, 7시 20분부터 10시까지는 ‘평창 2018’ 혼성컬링 ‘대한민국과 중국’의 예선경기가 중계된다. 이후 10시부터는 ‘SBS 8뉴스’가, 10시 55분부터는 ‘김어준의 블랙하우스’가 1, 2부로 나눠서 방송될 예정이다.

‘리턴’은 도로위에 의문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4명의 상류층이 살인용의자로 떠오르고, 이에 따라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스릴러드라마. 13, 14회는 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