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담’ 조연출, 이현주 감독 폭력성 폭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영화 '연애담' 포스터

/사진=영화 ‘연애담’ 포스터

영화 ‘연애담’의 조연출이 자신의 SNS에 촬영 당시 이현주 감독이 비상식적인 언어폭력을 행사했다고 폭로했다.

조연출 A씨는 “이현주 감독이 ‘연애담’을 촬영할 당시 연출부원들에게 폭력적인 언어와 질타를 넘어선 비상식적인 행동을 했다. 몇몇 사람들은 끝까지 현장에 남아있지 못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었고, 수차례 상담을 받은 스태프가 있었으나 무사히 촬영을 마쳐야 한다는 생각이었다. 영화 현장에서 겪을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침묵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성소수자라는 이름 아래 더 이상의 변명과 권리를 행사하려고 하는 모습을 이제는 침묵할 수 없다”면서 “폭력은 젠더와 무관하며 피해자는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갇혀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이현주 감독이 동료 감독을 준유사강간 한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성폭력 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