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오지호, 첫 영화 베드신 일화 공개 “알아서 ‘공사’하고 촬영”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라디오스타' 프리뷰

MBC ‘라디오스타’ 프리뷰

배우 오지호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첫 영화 ‘미인’의 베드신을 촬영 뒷 이야기를 밝혔다. 7일 오후 방송에서 공개된다.

‘라디오스타’의 ‘미남이긴 하시네요’ 특집에 출연해 자신의 영화 데뷔작인 ‘미인'(감독 여균동)의베드신을 준비한 일화를 공개했다. 당시  ‘미인’은 오지호와 배우 이지현의 수위 높은 베드신으로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을 판정받았다.

MC들이 “의상비가 들지 않았겠다”고 하자 오지호는 “공사비가 많이 들었다”라고 받아쳤다. ‘공사’란 배우들이 노출 장면을 촬영하기 전 신체 부위가 드러나지 않도록 테이프를 붙여 가리는 일이다. 오지호는 ‘미인’의 베드신을 위해 스스로 준비했다고 회상했다.

이외에도 오지호는 금성무를 닮은 자신의 외모에 만족감을 드러내면서도 외모로 인해 겪고 있는 고민을 토로했다. 또 자신의 아내와 결혼하게 된 과정과 아내와의 결혼을 위해 클럽을 끊은 사연도 공개한다.

‘라디오 스타’ 제작진은 “오지호는 절친한 친구이자 배우인 송종호가 결혼에 도움을 줬다고 말하며 결혼식 기자회견에서 송종호와 함께 눈물을 쏟은 것에 대해 이유를 밝혔다. 또 그는 머릿속에 주판이 들어있는 듯한 암기력과 허벅지 힘을 인증하기도 했다”고 귀띔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