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영화] ‘오직 사랑뿐’, 사랑이 밥 먹여 주냐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거대한 제작비 투입, 이름만으로도 기대감을 모으는 톱스타들의 출연만이 영화의 전부는 아니다. [별영화]는 작지만 다양한 별의별 영화를 소개한다. 마음 속 별이 될 작품을 지금 여기에서 만날지도 모른다. [편집자주]

영화 '오직 사랑뿐' 스틸

영화 ‘오직 사랑뿐’ 스틸

혹자는 말한다. 사랑이 밥을 먹여 주냐고. 영화 ‘오직 사랑뿐’은 그렇다고 말한다. 사랑의 힘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답한다.

‘오직 사랑뿐’은 1947년 갖은 위협 속에서도 나라와 사랑을 지킨 보츠와나 공화국 초대 대통령 세레체(데이빗 오예로워)와 그의 아내이자 아프리카 최초의 백인 퍼스트레이디였던 루스(로자먼드 파이크)의 실화를 그린 영화다.

어린 나이에 왕이 된 세레체를 대신해 숙부가 베추아날란드(보츠와나의 옛 이름)를 섭정하는 동안, 세레체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영국 옥스퍼드대학교에서 법학을 전공하며 지식을 쌓는다. 그러던 중 평범한 영국 여자 루스를 만난다. 두 사람은 재즈를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급격히 가까워지고, 관심은 사랑이 된다. 둘은 결혼을 약속한다.

영화의 시대적 배경인 1947년은 인종차별 정책이 법적으로 공인되던 시대다. 흑인과 백인의 사랑은 법적으로 금지됐기에 결혼을 한다는 건 불가능에 가까웠다.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 베추아날란드 3개국은 자국의 이익을 위해 그들의 결혼을 반대하고 나섰다. 베추아날란드를 통치했던 세레체의 숙부 역시 백인과 결혼할 땐 왕권을 포기하라는 최후통첩까지 날린다.

세레체는 조국과 사랑 모두를 지키기 위해 용기를 낸다. 작은 결혼식 이후 두 사람은 베추아날란드로 향한다.

movie_image (2)

하지만 문제가 해결되진 않았다. 빈민가를 연상케 하는 작은 나라에 루스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고, 국민들은 루스를 여왕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두 사람을 떨어뜨리려는 외부 세력으로 인해 수년을 얼굴도 보지 못한 채 지내야 했다. 그럼에도 세레체와 루스는 포기하지 않았고 이들의 사랑과 용기는 사람들에게 인정받기 시작했다.

세레체는 마침내 조국으로 돌아와 보츠와나 공화국 초대 대통령으로 선출된다. 아내인 루스는 1966년부터 1980년까지 정치적으로 영향력 있는 아프리카 첫 백인 퍼스트레이디로서 왕성하게 활동한다.

두 사람의 사랑과 용기는 쉽게 연애하고 헤어지는 현대인들에게 화두를 던진다. 세레체는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자신의 인생을 내걸면서도 한 나라의 리더로서의 책임감을 잃지 않았다. 이방인 취급을 받으며 힘든 나날을 보내던 루스 역시 희망을 노래하며 결국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사랑은 물론 자신의 삶까지 지켜냈기에 이들이 인정받는 모습은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오직 사랑뿐’은 두 주인공이 인종 갈등을 넘어서 사랑을 했다는 데에서 그치지 않는다. 결혼으로 인해 발생하는 시대적, 정치적 어려움과 편견을 뚫고 성장해나가는 모습이 담긴다. 이 과정에서 역사와 정치, 사랑 이야기가 균형감 있게 담겨 다양한 볼거리와 생각할 거리를 선사한다.

오는 8일 개봉. 12세 관람가.

movie_image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