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선, ‘감빵생활’부터 ‘애간장’까지 접수…슬기로운 신인 생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이태선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이태선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이태선이 OCN 월화드라마 ‘애간장’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태선은 ‘애간장’에서 신주환 역을 맡아 신선한 매력을 펼쳤다. 신주환은 명석한 두뇌와 깔끔한 외모를 가진 남학생으로 한지수(이열음), 강신우(이정신)와 삼각관계를 이루는 인물이다.

이태선은 능글맞으면서도 애교 넘치는 철없는 바람둥이 의사의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또 지수가 부담을 가질까봐 일부러 진심을 숨긴 채 그를 10년간 짝사랑한 순정남의 모습까지 다채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태선은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빛나는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제대로 사로잡았다.

이태선은 “많이 배우고 느꼈던 소중한 작품이었다. 좋은 배우들과 좋은 사람들 덕분에 무사히 잘 마무리된 것에 감사함을 느끼고 앞으로도 배우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태선은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어린 제혁 역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제대로 찍은 신예 배우다. 이어 ‘애간장’에서까지 존재감을 드러내며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