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기사단’ 고성희, 유창한 영어X폭풍 친화력으로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친절한 기사단'

사진=tvN ‘친절한 기사단’

tvN ‘친절한 기사단’에 배우 고성희가 특별 출연한다.

고성희는 오늘(7일) 방송하는 ‘친절한 기사단’ 3회에 등장해 유창한 영어실력과 폭풍 친화력으로 눈길을 끌 예정이다

최근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 열연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는 고성희는 이날 ‘친절한 기사단’에서도 큰 활약을 펼친다. 그녀는 이수근, 김영철과 한 팀을 이뤄 영어와 일본어가 특기라고 밝힐 정도의 유창한 회화 실력으로 외국인들에게 다가가는 것. 뿐만 아니라 고성희는 자신을 알아보는 외국인들을 함께 사진을 찍는 등 폭풍 친화력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고.

또한 이날 방송에서 윤소희와 한 팀을 이룬 마이크로닷은 뉴질랜드에서 온 두 외국인 손님을 맞이한다. 이들은 마이크로닷과 뉴질랜드에서 학창 시절을 함께 보냈고, 이번에 마이크로닷을 보기 위해 한국을 방문한 친구들. 네 사람은 우리나라 겨울철 대표 오락 가운데 하나인 빙어낚시에 도전해 시청자들에게 흥미진진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두 뉴질랜드 친구들을 통해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마이크로닷의 과거가 공개돼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친절한 기사단’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