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의 하드캐리 열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 사진=방송 캡처

‘내 남자의 비밀’ 강세정 / 사진=방송 캡처

KBS2 저녁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의 강세정의 하드캐리는 마지막까지 멈추지 않았다.

지난 6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 95회에서 기서라(강세정)가 한지섭(송창의)이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쓰러진 그의 곁에서 울고 있는 딸 한해솔(권예은)을 발견한 그녀는 아연실색했다. 한지섭이 정신을 차리며 일어나자 “괜찮은 거야? 구급차 안 불러도 되겠어?”라 걱정을 내비쳤고 이에 그는 괜찮다는 대답으로 상황을 모면하려고 했다. 하지만 무언가 감추고 있는 듯한 한지섭의 태도는 의심의 불꽃을 한층 더 지폈다.

이후 딸에게 “아빠랑 피자 먹으러 갔을 때, 아빠가 갑자기 뛰어 나가더니 막 토하면서 울었어”라는 사실을 듣게 되자 기서라는 한걸음에 한지섭을 찾아갔다.

그녀는 단도직입적으로 “솔직하게 말해. 당신 어디 안 좋은 거 맞지? 당신이 죽든 말든 난 상관 안 해. 그치만 해솔인 아니라고 했잖아. 해솔이 생각해서 말하라고”라고 하며 감정을 터트렸다. 결국 한지섭은 “벌 받은 거야. 당신이랑 해솔이한테 지은 죄, 강재욱한테 지은 죄 그 죗값 받고 있는 거라고. 내가 길어야 3개월이래”라며 시한부 인생임을 실토했다.

기서라는 잠시 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끝내 눈물을 흘리는 모습은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이처럼 강세정은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작품의 주역으로서 맹활약하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고 있다.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는 감정선부터 뜻밖의 진실과 마주했을 때의 혼란스러운 눈빛 등을 연기하며 몰입을 높인다.

‘내 남자의 비밀’은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