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윤종훈 “한은정 죽인 진범+준희 의식 회복 여부, 나도 궁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리턴' 윤종훈 / 사진제공=SBS

‘리턴’ 윤종훈 /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 ‘리턴’(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의 윤종훈이 “염미정(한은정)을 살해한 진범이 누군지 우리도 궁금하다”라고 털어놨다.

윤종훈은 ‘리턴(return)’에서 악행을 저지르는 상류층 4인방 중 한 명인 대명병원장의 아들이자 의사 서준희 역을 맡았다. 그는 준희가 마약중독자라는 설정에 따라 떨리는 눈빛에 불안한 표정까지 심혈을 기울이며 열연했다.

지난 1월 24일 방송에서 윤종훈은 극중 학범(봉태규)이 내리친 벽돌에 맞아 혼수상태가 됐고 그 이후 침대 위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윤종훈은 “이렇게 오랫동안 아무것도 않고 누워만 있는 게 처음인데, 말도 하고 활동하면서 연기하는 게 얼마나 행복한 건지 몸소 실감하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윤종훈은 2018년 문제작 ‘리턴’의 인기도 실제로 실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드라마에 출연하고 지인들로부터 가장 많은 연락을 받고 있다”며 “모두들 염미정을 살해한 진범이 누군지, 그리고 누워있는 준희가 과연 일어나게 될지 아니면 계속 누워있을지 물어보신다. 사실 나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궁금해 하는 부분”이라고 말을 이었다.

윤종훈은 회를 거듭할수록 더해가고 있는 ‘리턴’의 인기비결로 주저 없이 제작진과 연기자들 간의 찰떡 호흡을 손꼽았다. “배우들과 첫인사, 이후 촬영을 경험하면서 ‘과연 앞으로도 이런 배우들과 제작진을 또 만날 수 있을까?’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며 “카메라 앞에서 대사에 따른 기술적인 연기를 펼치는 게 아니라 감독님, 연기자들과 서로 의견을 나누면서 촬영하니까 분위기가 좋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리턴’이 전체 스토리중 반 정도를 소화했다. 앞으로도 깜짝 놀랄만한 반전과 흐름이 펼쳐지면서 더욱 쫀득쫀득한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턴’ 제작진도 “악벤저스 중 한명인 준희가 현재는 사고를 당해 누워있지만, 만에 하나 준희가 깨어난다면 극에 새로운 변수가 생기면서 더욱 활력을 주게 될 것”이라며 “그렇게 될 경우 지금까지와는 사뭇 다른 윤종훈의 활약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리턴’은 도로위에 의문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4명의 상류층이 살인용의자로 떠오르고, 이에 따라 TV쇼 ‘리턴’의 진행자 최자혜(고현정)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이진욱)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 스릴러 드라마다. 7~8일 오후 10시 ‘리턴’ 13~16회가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