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피플’, 화보 촬영부터 패션쇼 방문까지…날로 성장 중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

'포토피플 인 파리' 영상 캡처

‘포토피플 인 파리’ 영상 캡처

‘포토피플 인 파리'(이하 포토피플)에 출연 중인 김재중, 정혜성, 사무엘, 심소영, 김선아가 성공적으로 화보 촬영을 마쳤다. 조세호, 이준혁, 건희는 패션쇼장을 방문해 생생한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포토 크루 멤버들은 지난 5일과 6일 공개된 ‘포토피플’에서 스승 케이티 김의 응원 속에서 화보 촬영을 준비했다. 이들은 패션 잡지 ‘보그’에 실릴 디올 화보 촬영을 위해 케이티 김으로부터 유익한 촬영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이후 각자의 느낌을 담아 프랑스 모델들과 화보를 촬영했다.

사무엘은 언어로 모델의 마음을 움직였다. 또한 다양한 디렉팅과 열정적인 자세로 ‘감성 천재’라는 수식어를 얻기도 했다. 이준혁은 측면 촬영을 시도하는 등 자신감이 붙은 태도로 촬영에 임했다. 실제 디올 화보 촬영장에서는 현지 모델들과 호흡한 심소영의 역량과 사진 작가로 나선 김재중의 노련함과 진지함이 돋보였다.

포토 크루 멤버들은 두 팀으로 나눠 화보를 촬영했다. 김재중, 사무엘, 정혜성, 심소영, 김선아로 구성된 A팀은 세루티 1881(CERRUTI 1881)의 수석 디자이너 제이슨 바스마지안의 지원을 바탕으로 다채로운 의상을 선보였다.

김선아는 모델 일리야의 의상 선정부터 촬영까지 당당한 자세로 임했다. 정혜성은 모델과의 교감을 중시하며 자연스러운 사진을 완성했다.

조세호, 이준혁, 건희가 속한 B팀은 샤넬 S/S 컬렉션 현장으로 향했다. 조세호는 밴드 하임, 신디 크로포드, 아이린 등 유명 인사들이 등장할 때마다 정확하게 눈을 맞춘 사진을 촬영하고 중앙 자리를 차지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B팀은 시간이 지날수록 뜨거워지는 패션쇼 현장의 분위기를 담기 위해 분투했다. 이준혁은 “사람들한테 밀쳐지고 쓸리고 밝히면서도 사진을 찍는 게 너무 행복했다”라며 남다른 소감을 말했다.

포토크루 멤버들이 활약 중인 ‘포토피플’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 네이버 브이(V) 라이브와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