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모, ‘우리가 만난 기적’ 캐스팅…김명민 절친 役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최병모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병모 / 사진제공=C9엔터테인먼트

배우 최병모가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 출연한다.

최병모의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최병모가 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에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휴머니즘 드라마다.

최병모는 이번 드라마에서 현철(김명민)의 절친 딱풀이 역을 맡았다. 딱풀이는 전직 소방관이었지만 한방을 꿈꾸며 직장을 그만둔 후 다단계 업체에 들어가 다이아몬드 레벨까지 올라갔지만 현재는 백수와 알바를 거듭하며 정처 없이 살아가는 인물. 위기에 처한 친구를 물심양면으로 돕는 모습으로 진정한 우정이란 무엇인지 몸소 실천, 현철의 삶에 안팎으로 없어서는 안 되는 존재로 활약할 예정이다.

최병모는 드라마 tvN ‘부암동 복수자들’ ‘비밀의 숲’ ‘또 오해영’, KBS2 ‘마스터-국수의 신’, 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영화 ‘아가씨’ ‘대립군’ ‘불한당’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사랑을 받았다. 스크린과 TV를 종횡무진하며 매 작품 명품 신스틸러로 활약 중인 최병모가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라디오 로맨스’ 후속으로 오는 4월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