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시 通한 허각 발라드”…’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 음원차트 상위권 안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허각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 커버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허각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 커버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허각표 발라드’가 또 다시 통했다.

지난 6일 발매된 허각의 신곡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는 7일(오전 10시 기준) 멜론, 소리바다, 벅스 등 주요 음원차트 상위권에 안착했다. 멜론 9위, 소리바다 4위, 벅스 6위의 기록이다.

허각의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는 갑상선암 수술 후 팬들을 위해 깜짝 공개하는 스페셜 음원으로, 방송활동 계획과 특별한 홍보 활동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음원차트 상위권에 당당하게 자리했다.

지난해 11월 발매해 롱런하고 있는 허각의 ‘바보야’도 신곡과 동시에 주요 음원차트 30위권을 기록했다. ‘음원 강자’의 저력을 과시한 허각의 신곡은 치열한 차트경쟁 속에서도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어 앞으로의 기록이 더욱 기대된다.

허각의 신곡 ‘마지막으로 안아도 될까’는 이별하기 전 연인을 마지막으로 안아보는 애절한 감정을 표현했다. 허각의 호소력 짙은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이번 신곡은 ‘술 한 잔 하면’, ‘사랑아’, ‘없었던 것처럼’ 등 오랜 시간 ‘허각표 발라드’를 작업하며 허각과 찰떡궁합을 자랑해온 작곡가 김진환의 곡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