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측 “오늘(7일), 이발소 할머니 남기애 정체 밝혀진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tvN '마더'

사진제공=tvN ‘마더’

tvN 수목드라마 ‘마더’의 이발소 할머니 남기애의 정체가 밝혀질 예정이다. 7일 오후 방송을 통해서다.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는 지난 방송에서 위태로운 여정길에 오른 수진(이보영), 혜나(허율) 모녀가 이발소 주인 홍희(남기애)에게 도움을 받는 모습을 담았다. 홀로 호텔에 있던 혜나가 청소를 하러 들어온 메이드를 피해 이발소로 달려가는가 하면, 수진이 아픈 혜나를 홍희에게 맡기는 모습이 그려져 홍희의 정체에 궁금증을 높였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이발소에서 충격에 휩싸인듯 멍하니 앉아 있는 남기애의 모습이 담겨있다. 축 처진 어깨로 땅만을 바라보며 한껏 위축돼 있다. 아울러 무언가를 보고 깜짝 놀라며 경악하는 장면도 담겨 기대를 더한다.

‘마더’ 제작진은 “베일에 감춰져 있던 이발소 할머니 홍희의 정체가 드러날 예정이다.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수진, 혜나의 여정뿐 아니라 이들을 둘러싼 주변인들의 이야기 역시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